로그인 | 회원가입 | 명상음악 | 문자보내기 | 불교 강의실 | 구인등록 | 구직등록 | 사랑·인연 | 인터넷 연등 | 전체보기
 
 
게시판
· 법회·행사 등록
· 교육안내
· 보도자료
· 자유게시판
· 자료실
문의게시판
· 문의게시판
구인·구직
· 구인등록
· 구직등록
부동산 매매
· 팝니다
· 구합니다
상담안내
· 신행상담
· 법률상담
· 재무상담
벼룩시장
· 팝니다
· 구합니다
기도·고시사찰
· 사찰안내 요청
· 안내사찰 등록
사랑♥인연
· 사랑♥인연
 
 
홈 > 커뮤니티 > 게시판 > 자료실
 
작성일 : 16-09-11 14:10
[경전자료] 달마5
 글쓴이 : 향순이
조회 : 240  
진여론
 
 
부처는 사람들이 미혹 되었다고 말 했다
그것은 사람들이 끝없는 윤회의 강에 뛰어드는 행동을 계속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거기서 빠져나오려고 해도 더 깊이 가라앉을 뿐이다
그것은 그들이 자신의 본성을 보지 않기 때문이다
 
만약 사람들이 미혹되지 않았다면 누가 항상 그들의 앞에 존재해 있는것에 대해 물어 보겠는가
그들중에 한 사람이라도 자신의 손과 발이 어떻게 움직이는 지도 이해하지 못한다
그르므로 부처의 말은 틀리지 않았다  미혹된 사람들은 자신이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
부처가 될때만이 자신이 누구인지 알수 있는 것이다 진정 지혜로운 자만이 이 마음을 안다
 
이 마음은 불법의 본성으로 불린다 또한 이 마음은 해탈로 불린다
삶과 죽음이 이 마음을 제안하지 못한다 이 마음을 제안할수 있는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래서 그것은 또한 변함없는 여래라고 부른다 그것은 생각으로 이해할수 없는 존재이며
신성한 자아이며 불멸이고 위대한 성자다
 
그 이름은 여러가지로 불려지지만  그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부처는 여러 모습으로 나타 나지만
그 자신의 마음을 떠나지 않는다
 
마음의 능력은 한계가 없다 그것의 나타남 또한 한이 없다
 
그대의 눈으로 형태를 보고 그대의 귀로 소리를 들으며  코와 혀로 냄새맞고 맛을 본며 모든 방식으로
느낄지라도 그것은 모두 그대의 마음이다
매 순간 말로 표현할수 없는 것이 바로 그대의 마음이다
 
경에 이르기를 여러모습은 끝이 없으며 그래서 그는 깨어 있다고 .말했다
여래의 여러가지 모습은 마음에서 비롯 되는 것이다
그러나 마음은 어떤 특정한 형상도 갖지않으며 그 깨어 있음에도 한계가 없다 그래서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여래의 모습은 끝이 없다
 
그리고 그것이바로 여래의 깨어 있음이다 다섯가지로 구성된 육체는 한계가 있다
그것은 삶과 죽음에 따라서 좌우된다 그러나 진신은 존재하지 않는것 처럼 존재한다
여래의 진신은 결코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경전에 이르기를  사람은 항상 자신속에 부처의 본성이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고 했다
마하가섭도 오직 자신의 본성을 깨달은 것이다
 
또 경에 이르기를 형상을 가진 모든것은 환상이다.라고 했다
또 이르기를 그대가 어디에 있든지 거기에 부처가 있다.라고 했다
그대의 마음이 부처이다 그러니 부처로 하여금 부처를 숭배하게 하지말라
 
부처나 보살이 그대앞에 갑자기 나타 나더라도 그대는 그를 숭배할 필요가 없다
우리의 이 마음은 비어 있으며 어떤 형상도 담고 있지 않다
 
형상을 나타내는이는 모두 마귀이며 그것들은 수행의 길에 자주 나타나는 것들이다
마음에서 일어나는 허깨비에게 무엇하러 숭배 하겠는가?
 
그것에 숭배하는자는 아직 아무것도  알지 못하는 자 이다 그리고 그것을 숭배하지 않는자는 진실로 아는자이다
 
그대의 생각에 이끌려서 그것을 숭배하는 것은 마귀의 수하에 들어가는 것이다
 
내가 이렇게 지적하는것은 그대가 그것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을 염려해서 이다
부처의 본래 면목은 어떤 모습도 갖고있지 않다 이 말을 명심하여라
 
평상심에서 벗어나서 어던 기이한 것이 나타나더라도 그것을 받아 드리지말고 두려워 하지도 말라
 
그리고 그대의 마음이 본래 순수하다는  사실을 의심하지 말라
그대의 순수한 마음에 어디 그런 것들이 자리 잡을수 있겠는가
그르므로 마음속에 비쳐지는 귀신이나 마귀나 거룩한 성자의 형상 이라도 그것을 두려워 하지도 말고 숭배
하지도 말라  그대의 마음은 본래부터 텅 비어 있다  모든 형상들은 환상일 뿐이니 그 형상에 집착하지말라
 
부처님께서 말씀 하셨다 무엇이 일어나던지 그것은 사물의 본성에서 나온 것이다
그래서 즐거워 할 필요도 없다
생이 일어나고 죽음이 일어난 것이다
 
그러나 그대는 여여함 속에서 진여속에 남아 있어야 한다
그래서 삶이 어떻게 움직여 지는가를 지켜보라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사찰·단체등록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 수집거부 | 홈페이지 제작 | 시작페이지로 | 배너 다운로드
대표메일 마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