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명상음악 | 문자보내기 | 불교 강의실 | 구인등록 | 구직등록 | 사랑·인연 | 인터넷 연등 | 전체보기
 
 
산중한담
· 일선스님의 파도소리를
觀하며
· 지장스님의 차 한잔의
생각
· 남정스님의
일상속 행복찾기
· 법진스님의 유유자적
山처럼 江처럼
· 지개야스님의 쵀탁동시
· 도명스님의
그냥저냥 이냥저냥
· 지륜거사의
마음치유 명상
· 법전스님의
천진불이야기
· 학륜거사의 일상에서
바라본 불교
· 장우의 인터넷 이야기
 
홈 > 산중한담 > 학륜거사의 일상에서 바라본 불교
 
작성일 : 08-06-10 11:29
노래 보현행원에 대하여..
 글쓴이 : 학륜
조회 : 4,351  

***노래 보현행원(普賢行願)에 대하여..

"내 이제 두손모아 청하옵나니 시방세계 부처님 우주 대광명
두눈 어둔 이내몸 굽어살피사 위없는 대법문을 널리 여소서
허공계와 중생계가 다할지라도 오늘 세운 이 서원은 끝없아오리.

내 이제 엎드려서 원하옵나니 영겁토록 열반에 들지 맙시고
이 세상의 중생을 굽어살피사 삼계화택 심한고난 구원하소서
허공계와 중생계가 다할지라도 오늘 세운 이 서원은 끝없아오리."

이것은 찬불가 보현행원의 가사입니다.
법회에 참석하여 처음 이 노래를 들었을 때 장엄한 곡조에다 후렴구 '허공계와 중생계가 다할지라도∼'라는 대목에서 뜨거운 감격에 환희심마저 솟아오른 기억이 납니다.

나중에야 이 노래가 화엄경 보현행원품(普賢行願品)을 바탕으로 작시된 것을 알았습니다.
불교경전에서 최고라는 화엄경(華嚴經)을 요약하여 맨 마지막 40품에서 실천도리로 제시한 것이 바로 보현행원품입니다.

화엄경은 선재동자가 53선지식을 찾아다니며 법을 구하는 형식으로 전개되는데 입법계품의 첫머리에 보면 서다림에 모인 문수보살 등 5백 명의 보살들이 모두 보현행원을 성취하고 존재의 실상을 깨닫게 된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선재동자는 구도의 열정에 불타서 문수보살에게 다음과 같이 간청합니다.
"원컨데 저에게 해탈의 문을 열어 주시고 모든 뒤바뀐 헛된 꿈을 멀리 여의게 해주소서
(願開解脫門 遠離諸顚倒)"

구도의 열정에 불타는 선재동자에게 문수보살은 다음과 같이 권유합니다.
"깨달음의 높은 뜻을 발하여 선지식을 구하고 보현행원을 갖추어라
(發菩提心 求善知識 具足普賢行願)"

보현행원이란 '보현보살의 행원'을 말합니다.
노래 '보현행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먼저 보현행원의 의미를 살펴보겠습니다.

'보현(普賢)'이란 보현보살로 어원은 범어 "Samanthabhadra"로,(한자로는 삼만다발타라(三曼多跋陀羅)로 표기) "Sammandha"는 넓다는 뜻으로 덕이 두루 온누리에 미치므로 한문 '넓을 보(普)'를 썼으며, "Bhadra"는 지극히 원해서 선(善)을 가다듬는 까닭에 한문 "어질 현(賢)"을 썼는데, 보현이란 말은 결국 보살행의 "넓고 뛰어남"을 의미합니다.

보현보살은 문수보살과 함께 석가보니불의 좌우협시보살로도 알려졌는데 문수보살은 지혜를, 보현보살은 대행(大行)을 상징하는 보살로서, 수행의 과덕(課德) 그 자체를 하나의 이상적 행원(行願)으로 승화시킨 불교의 실천행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다음으로 '행원(行願)'이란 말 그대로 '행동에 대한 소원'을 말합니다.
즉 '나는 깨달음을 이루기 위해서 이렇게 행동하겠다'고 자신의 소원을 밝히는 것이 행원입니다.

그 소원이란 다음의 열 가지를 가리킵니다.

첫째는 예경제불(禮敬諸佛:부처님께 예배 공경함)이요,
둘째는 칭찬여래(稱讚如來:부처님을 찬탄함)이며,
셋째는 광수공양(廣修供養:여러 가지로 공양함)이요,
넷째는 참회업장(懺悔業障):업장을 참회함)이며,
다섯째는 수희공덕(隨喜功德:남의 공덕을 같이 기뻐함)이요,
여섯째는 청전법륜(請轉法輪:설법해 주기를 청함)이며,
일곱째는 청불주세(請佛住世:부처님이 세상에 오래 계시기를 청함)요,
여덟째는 상수불학(常隨佛學:부처님을 본받아 배움)이며,
아홉째는 항순중생(恒順衆生:중생의 뜻에 수순함)이요,
열째는 보개회향(普皆廻向:모두 다 회향함)입니다."

경전에서는 이 열가지의 행원에 대하여 다시 하나 하나 설명을 하는데 후반부를 다음과 같이 맺고 있습니다.

"......허공계가 다하면 나의 예경도 다할 것이지만 허공계가 다할 수 없기에 나의 예경도 다함이 없습니다....중생계가 다하고 중생들의 업이 다하고 중생들의 번뇌가 다하면 나의 예경도 다할 것이나, 중생계와 번뇌가 다할 수 없기에 나의 예경도 다함이 없습니다...."
(예경제불(禮敬諸佛)편의 맺는말)

노래 후렴구 '허공계와 중생계가 다할지라도 오늘 세운 이 서원은 끝없아오리'는 바로 여기에서 유래되었습니다.

허공계와 중생계가 다할 때까지 보살행의 서원을 잊지 않고 실천하겠노라는 대목을 들을 때면 가슴이 다 뜨겁습니다.

우리 불자들도 이처럼 서원을 세워 실천해야겠습니다.

'보현행원'을 들으며 의미있는 하루가 되길 기원합니다.

[학륜 합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사찰·단체등록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 수집거부 | 홈페이지 제작 | 시작페이지로 | 배너 다운로드
대표메일 마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