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명상음악 | 문자보내기 | 불교 강의실 | 구인등록 | 구직등록 | 사랑·인연 | 인터넷 연등 | 전체보기
 
 
사찰
· 사찰 검색
· 사찰 바로보기
· 사찰 참배예절
· 여행후기
· 나만의 빠른길
 
홈 > 사찰 > 사찰 검색
 
작성일 : 06-03-21 10:31
[대전] 광수사
 글쓴이 : 사찰넷
조회 : 5,680  
1972.4.25 대전지회 발족됨과 동시에 연성희 불자가 총무부장으로 임명이되어 대사동 연성희 총무부장댁에서 법회를 봄.
  1975.7.2 대전지회가 대전지부로 승격.
  1976.4.10 대전시 중구 대사동 180-95번지 대지 일대 1,000평의 부지 매입. 대전지부 신도회관으로 정함.
  1977.12 3 남대충 제2대 종정예하로부터 三文寺로 사찰명 하명받음.
  1977.12.13 대지 1,500평 건평 250평의 신도회관(삼문사)낙성.
1988
~1993.1.20
장엄하고 우아한 계룡산 줄기인 예불봉 아래 2대 종정예하께서 현위치에 자리를 마련하시어
사찰을 건립하게 되었다.(대전시 유성구 계산동 산 6-2번지外 22필지 24,273평 매입)
  1992.4.28 남대충 2대 종정예하로부터 光修寺로 사찰명 하명받음.
  1993.3.21 남대충 2대 종정예하를 모시고 광수사 기공식
  1993.7.20 초대 주지 이문덕 스님 취임
  1994.3.31 광수사 상량식
  1995.9.27 제3대 종정이신 김도용 대선사님을 모시고 사부대중 25,000여명이 동참한 가운데 유성구
계산동 10,000평의 대지위에 지하 식당 및 지상 3층 건평 1,150평의 신도회관인 광수사 낙성.
  1997.1.3 초대 신도회장 이헌주 회장 취임
  1997.1.19 2대 주지 김세운 스님 취임
  1998.1.3 2대 신도회장 김규철 회장 취임
2000.7.20 비로자나 부처님 몸에서 신비한 불화 발견
  2001.1.3 3대 주지스님 김세운 스님 연임
  2001.1.3 3대 신도회장 김규철 회장 연임, 제1회 합동 천도재 봉행(이후 8회차 봉행 성료)
  2002.5.20 월드컵 기간중 Temple Stay 운영사찰 지정(42일간)
  2004.3.3 4대 신도회장 민병구 회장 취임.
  2005.1.13 4대 주지스님 전운덕 총무원장님 취임.
  2005.1.13 초대 부주지스님 김경천 스님 취임.
  2005.8.3 초대 총무스님 최인산 스님 취임.
 


불기 2539년 9월 27일 낙성된 대적광전은 철근 콘크리트 와즙 전통 한식형의 지하 1층(식당), 지상 3층의 건물이다. 지하 1층에는 식당이 있어 매월 초하루, 보름불공과 정기법회 시 1,500여명의 신도님들에게 점심공양을 드리고 있다. 1층에는 100여평 규모의 소강당과 간부회의실, 사무실, 학생회, 청년회, 기사실, 처사 기도실, 보살기도실 등이 갖추어져 있다. 2층에는 50평 규모의 다도실, 합창단실이 있으며, 3층에는 2,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법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법당의 불상배치는 비로자나불을 중심으로 오른쪽에는 석가모니불, 왼쪽에는 관세음 보살을 모시고 있다. 삼존불 좌측에는 중생을 구제하시기 위해 천태종을 중창하신 상월원각대조사님의 진영을 모셨으며, 삼존불 우측에는 화엄신중 탱화를 모신 신중단 이 있다. 법당 앞면에는 1만 53불의 부처님을 모시고 있으며, 좌우 문 입구에는 3,300여개의 불등이 있어 매달 초하루, 보름 불공을 드리고 있다. 법당과 사무실에는 CCTV등 자체 방송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별채에는 사무원실과 공양실이 있다.

불기 2544년 7월 20일경 비로자나 부처님 오른쪽 팔꿈치에 신비스런 불화가 발견 되어 수많은 관광객이 친견하였고,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 모습 그대로 피어있다.
광수사는 일년에 두 번이상 동참 영산대제를 봉행하여 조상님들의 업장소멸과 극락왕생을 축원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사찰·단체등록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 수집거부 | 홈페이지 제작 | 시작페이지로 | 배너 다운로드
대표메일 마하넷